Skip to content

2012.07.24 17:03

대학생활 분서

[레벨:30]id: ADMINPLAY
댓글 0 조회 수 13096 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떤분이 글을 쓰신건지 나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하는 글이네요..

 

한번 천천히 읽어보세요~

 

====================

 

-대학생활 분서


*분서 : 태워 없어질 글


웃긴다.
사람들은
수백장의 사진을 찍고
그 중 제일 잘 나온 사진을
가지고 자신의 메인사진
해놓기에 바쁘다.


마치 제일 잘 나온 사진이
자신인양 자신이 보고 취하고
만족한다.


오직 소비와 탐욕속에서
모두 외모만을
가꾸기 바쁘다.


현대의 한국은
교육과 예술, 문학
모든 것이 무너졌다.


책을 읽으면
공부하지 않는 무능한자로 취급받고
철학은 멀어졌으며
자아는 잃어버렸다.


오직 취업만을 위해
공부하고 목표라곤
결혼과 내집마련,
부의 축적밖에 없다.

행복은 돈이 됐으며
성공은 물질적이 됐다.


향기없는 향락과
비참한 현실 속에서


문제점을 지적하기에 바쁘다.


그럼에도
언제나 연예란과 스포츠란 만을
클릭한다.


왜라는 질문은 잃어버렸고
네,알겠습니다 만 늘어간다.


강의 시간은
궁금한 점이 없게 수업하고
외운 것을 시험친다.


대학은 빛을 잃었고
취업전문학원으로 대체됐다.


교수님의 강의를 잘 들으면
이것 하나를 잘 배울수있다.
교수라는 직업을 하는 법.


그들은 학생이 어떤 인생을 사느냐보다
어떤 직장에 보낼수있을지만 고민한다.
적성을 모르는이에게
그동안 뭐했냐고 호통친다.


단 한번도 독서를 권해본적도
자아탐구를 권해본적도 없다.
취직만을 권하고 권위의 도전은
용납하지 못한다.


오직 학생이 졸업 후의 취업율로써
자신의 안정적인 직장이 계속 유지되길
원한다.


등을 떠밀거나
혹은 무관심하다.


그들은 단 한번도 진리를
탐구한적 없이
뻔뻔하게 대학교는
진리의 상아탑이라고 말한다.


학생들을 한심하게 보고
학생은 교수님을 무시한다.


존경과 존중은 어디에도 없다.


멀리보라 라고
이끄는 선배는 사라졌고
도서관은 판타지와 연애소설,
자격증 관련 도서만이 빌려진다.


학번 빠른 형이라는 작자는
자격증과 학점,토익을 하라고
주문한다.


안정적인 직장만을 위해
공부하고
우리가 서있는 대지가
지진에 흔들리는 것을 보면서도
안정된 것은 없음을 인지하지 못한다.


자신만의 굳은 신념만이
자신의 안정임을 결코 알지 못한다.


술자리는 게임장이 되었고
다음날 만나
어제 술 자리 너무 재밌지
않았냐고 히히덕된다.


상대방을 모두 경쟁상대라 생각하고
정작 자기 스스로를
이겨야함은 잊었다.


자신이 어디로 가야할지 모른채
택시에 올라타고
일단 가주세요 빨리 가주세요
저 차를 따라가주세요
라고 외친다.


설계도없이 자신의
인생이라는 집을 지어나간다.


사랑은 사라지고
연애만이 남았다.


사랑도 사회경험으로
치부되고 사서 고생하듯
상대방에게 상처받기를 마다하지
않는다.


영원한 사랑을 꿈꾸지만
불같은 사랑을 꿈꾸지만
연애라는 악몽을 꾸다
상처받으며 깨어난다.


사랑받을 자격도 없이
행동하며
사랑할 능력있는지를 물어본다.


고연봉과 외제차라는 불쏘시기만
있으면 사랑은 언제나 불타오른다.


남녀 모두 안정적이어야 사랑이 됐다.


티비는 갖은 상술로써
끊임없이 소비하게 만들고
경제가 무너졌다고 말한다.


드라마는 온갖 불륜과 성이
난무하고
이 것이 강하면 강할수록
시청율 1위가 됐다.


청렴이란 말은
국회에서 찾아볼수 없으며
위원직 이후의 노후연금과
명예졸업만이 목표다.


학점 A가 자신의 인생성적으로
착각하고
경험이란 허울아래
푼돈에 청춘을 파는것을 마다하지 않는다.


스스로의 자기위안과
친구들의 신세한탄을 통해
위로받고


듣고 싶은 강의보다
학점 잘 주는 강의를 들으러간다.


그러나 어쩔수없다.
장학금을 받으려면
자신이 원하는 강의보다
학점을 따라가야하는 논리가 됐다.


스스로 내면과 마주하기는
그럴시간이 어딨냐며
컴퓨터를 켜기 바쁘다.


나침반도 없이 항해를
떠나고
망망대해를 떠돌다

더 모험해볼껄
이라는 후회를 남기고
세상을 떠난다.


선배다운 선배가 없으니
선배다운 선배가 될 생각은
하지 못한다.


모두 노동자와 군인이
되는 교육정책 속에
시는 날개가 꺾이고
예술은 밥벌이가 안된다며
눈물로 재능을 판다.


여행을 떠나기보다
놀러가는 것을 좋아하고
행적지를 남기듯 빠르게 움직인다.


밤의 바베큐 파티와 술은
연기속에 밤하늘 별빛마저 그을린다.


수 많은 영재들은
교육을 받으면 받을수록
범인이 되어가고
가슴속의 울음은 커져만 간다.


저 울음은
50세가 되야 터져나올까.


토익과 자격증 속에서
생각하는 힘은 사라졌고


불안감만 가득한채
내면은 입을 닫았다..


 

- 어느날 도서관에서........

 

 

읽어주셔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Who's ADMINPLAY

profile

일요일은 짜빠게뤼~ 먹는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 자유게시판 분위기가 정보글로 가득하네요^^; [1]   [레벨:1]재미스트리 2014.04.20 4717
210 야식으로 치킨 먹습니다 ㅋ [1]   [레벨:1]이런것까지야 2014.03.27 5097
209 주말에 부산가려구요 ㅋ [1]   [레벨:1]이런것까지야 2014.03.27 4849
208 드라마"미스코리아"  fileimage [레벨:1]플라이오뎅 2013.12.19 5794
207 닌텐도 MS, 소니 신경 안 써   [레벨:1]허허이런 2013.06.20 4735
206 웹서버도만들었고 도매인도잇는데요 홈페이지도잇는데 ... [1]   [레벨:1]이즈쿠키 2013.06.18 6006
205 LG전자 옵G프로 출시 4개월만에 국내판매 100만대   [레벨:1]허허이런 2013.06.18 5498
204 PS4냐, X박스원이냐 MS 소니 E3서 격돌 [1]   [레벨:1]허허이런 2013.06.12 5641
203 이통사 가입비2015년 완전 폐지…8월中 40% 내려   [레벨:1]허허이런 2013.06.10 5612
202 방통위 초고속인터넷 해지 제한 시정명령   [레벨:1]허허이런 2013.06.05 5144
201 윈도8.1은 위기에 처한 윈도8을 구해낼 수 있을까?   [레벨:1]허허이런 2013.06.04 5084
200 금감원, 팝업창 주의보 발령…절대 응하지 말라   [레벨:1]허허이런 2013.05.28 5927
199 배고픈 야후! 끝 없는 기업 사냥   [레벨:1]허허이런 2013.05.25 4917
198 좋은정보가 많네요.. [1]   [레벨:2]여유로운삶 2013.01.14 7229
197 오버 연기 전우주에서 갑~~~ ㅋㅋㅋ   [레벨:30]id: ADMINPLAY 2012.10.02 8993
196 겔럭시3 [1]   [레벨:1]수진이 2012.09.04 11574
195 HOSTWAY - FlexCloud Server 1년 무료 신청 이... [1]   [레벨:30]id: ADMINPLAY 2012.08.23 9663
194 KT 개인정보 유출확인 및 소송관련 카페   [레벨:30]id: ADMINPLAY 2012.08.02 11323
193 인천공항 해외매각 국민의 힘으로 막아야 합니다..   [레벨:30]id: ADMINPLAY 2012.07.30 10097
» 대학생활 분서   [레벨:30]id: ADMINPLAY 2012.07.24 13096
191 잠실 롯대마트 디아블로3 한정판 간단 구입기 [2]  fileimage [레벨:30]id: ADMINPLAY 2012.05.15 12426
190 디아블로3 홈플러스 매장별 판매수량 공지 내용  fileimage [레벨:30]id: ADMINPLAY 2012.05.11 15843
189 신촌 살인사건 오카보노 여친의 전 남친이 쓴글...  fileimage [레벨:19]id: id: l2zeo 2012.05.03 20117
188 안녕하세요 l2zeo님이 여기 질문하면 될거같다고해서... [7]   [레벨:1]No.18 2011.08.27 9710
187 후아. 구글 크롬에선 [3]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9136
186 [ 공포 ] 무시무시한 영국 폭동 현장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8317
185 신형 람보르기니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8518
184 연아 옆으로 가야징.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7922
183 재 입대하기 VS 5천만원 받기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9148
182 코뿔소가 그림을 그리면?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8858
181 레고로 만든 포탈.. [1]   [레벨:2]익은고구마 2011.08.14 8832
180 여름 극장가 중간 점검, 최후의 승자는? [2]   [레벨:30]id: ADMINPLAY 2011.08.11 7178
179 다시 불거진 스크린 독과점 논란   [레벨:30]id: ADMINPLAY 2011.07.09 7679
178 트랜스포머, 왜 그렇게 난리야?   [레벨:30]id: ADMINPLAY 2011.06.30 8446
177 ( -- ) [1]   [레벨:1]루시어 2011.06.27 8713
176 쿵푸팬더만 애니메이션이냐?!   [레벨:30]id: ADMINPLAY 2011.06.24 9883
175 ‘청출어람‘ 김기덕의 제자들 [1]   [레벨:30]id: ADMINPLAY 2011.06.23 8358
174 다큐멘터리 '트루맛쇼' 아직도 못봤어요? [1]   [레벨:30]id: ADMINPLAY 2011.06.16 7787
173 요즘 너무 더워요 ㅠㅠ [1]   [레벨:1]비스타 2011.06.23 8606
172 흥행 논리가 흥행을 막는다   [레벨:30]id: ADMINPLAY 2011.06.13 858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ADMINPLAY corp.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